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리겨레가 나아갈 길

Tomorrow of our People

[삶과 종교]/경기일보/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 2018, 02, 09(금)에서 퍼온 글/ Unique way to go forward now for peoples of Korea

글 : Msgr. Byon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Where is the only one way to go forward for this peoples of Korea now ?The way of justice, the way of freedom, the way of truth should be only one way for us to go forward now ![삶과 종교]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08일 19:22 / 경기일보/ [삶과 종교]/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 2018, 02, 09(금)에서 퍼온 글

발행일: 경기일보,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제18면에서 퍼온 글

[삶과 종교]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08일 19:22           

발행일: 경기일보,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제18면에서 퍼온 글                   
           
▲

아시아 국가들의 지각 변동으로 국경 이동이 임박함을 알리는 국제 정치 기상특보 같은 현상에 우리는 이목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최근 열강들의 초현대적인 무기 집결과 증강 및 대규모로 계속되는 합동군사훈련은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 직전 평양에서 거행한다는 대규모 열병식 등으로 급박해지는 충돌 위험이 올림픽 후 전쟁 발발 일보 전의 최고조에까지 달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평창 올림픽 이후를 걱정하는 목소리는 우리 국경에도 변화의 가능성이 없지 않음을 뜻한다. 우리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을 진지하게 예상해 보는 것이 필요 이상의 최우선 급선무다. 한일 불법합방 때처럼, 아무한테라도 달려가 매달리거나, 정신없이 끌려가서는 안 될 것이다.

혹자들은 지금 우리나라와 가까운 대국에 매달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절대 불가한 것이니, 명·청과 그 이전의 고대와 중세사를 제쳐 놓고라도, 6·25 동란 때 중국은 100만 대군을 투입하여, 3년간이나 우리와 혈투를 벌이며, 수십만 명씩을 서로가 서로를 죽이며 싸웠다. 

압록강과 백두산까지 진격한 한국군과 UN군을 후퇴시켜, 다 된 남북통일을 훼방하며, 오늘의 휴전선을 만들었다. 우리 국민들 절대다수는 중국에 의존함을 꺼려한다. 이번 사드 배치 문제만 해도, 중국은 우리를 주권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동시에 자기네 속국처럼 여기려는 태도에 우리 국민들은 아직도 매우 불쾌해 하며 분개하고 있다. 무법천지의 대국 행세하는 횡포가 과도하지 않은가?

절대다수의 국민들은 지난 70여 년간 우리와 고락을 같이한 혈맹, 미국과의 보다 견고한 단합으로 미국의 핵우산 아래서 남북통일과 나아가, 동명고강(東明故疆)의 고토회복(故土回復)까지도, 미·중간의 평화적 경제외교로 해결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지각변동이 명실 공히, 온전한 ‘大韓國’ 건설 절호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도 있으며, 이는 중국의 영구적인 안정과 평화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특히,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 안에서의 남북통일을 염두에 둘 때, 혈맹 미국과의 철통같은 단결 외에는 현 시국의 위기극복에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은 결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따라서 중국도 이제는 동북 3성을 대한민국에 돌려주는 것이 대국으로서의 할 일이다.

연길과 북만주 지역을 지나면서, 한글 간판을 써 붙이고 있는 상점들을 무수히 보았다. 얼마나 많은 우리겨레들이 그곳에서 자자손손이 원주민으로 살면서도 지금은 중국에 체류하는 교포들의 신세로 살고 있는지를 모를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는 꿈의 대한민국을 빛내며, 그동안 미국의 안보 그늘 아래에서 경제발전을 이룩하여, 세계적 문화행사들도 거뜬히 거행하는 국력이니, 미국에 큰 신세를 지고 있다. 미국과 하느님께도 감사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자유의 용사로서 미국 사회와 같은 자유민주주의의 길을 가야 한다. 북한이나 중국이 핵무기나 미사일로 우리를 협박하며 속일 수도 있고, 죽일 수도 있겠지만 이길 수는 없으며, 통일은 더욱 불가능할 것이다. 

이제는 중국·일본·러시아도 주변 약소민족들에 대하여 정직해야 한다. 국토와 인구와 경제력과 무력으로 큰 나라라는 것을 근거로 과거의 향수에 젖어, 점령 위주의 욕망은 버려야 하는 시대다. 단군성조의 홍익인간(弘益人間)을 동양삼국이 정치 대강령으로 삼도록 하자.

따라서, 우리는 핵무기와 미사일 대신 자유와 정의와 진리의 깃발을 들고, 정의를 위한 용사로서 진리를 선포하며, 자유를 위한 순교자로서 진리를 수호하며, 나라와 겨레를 위해 목숨을 바치며 살아가는 백의민족의 후예로서, 지축이 요동치는 핵무기 앞에서도 태산의 무게를 가진 용사들의 거룩한 표지(標識)가 되어, 용맹히 싸우고 자랑스럽게 이기는, 자유의 용사들이 걷는 길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 

자유가 없는 사람들의 말과 글에는 진리와 진실이 있을 수 없고, 自由가 없는 곳에는 正義가 없다. ‘오늘의 우리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은 국민의 자유를 지키는 정의와 진리의 길이다. 자유와 정의와 진실은 모든 국제협약이나 모든 나라의 헌법보다도, 모든 종교들의 규정보다도 더 우선하는 母法이며, 源泉이오, 基本이기에, 우리는 그 길로만 나아가야 한다. 

변기영 천주교 몬시뇰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우리 겨레가 나아갈 길은 ?

Unique way to go forward now for the peoples of Korea ?

 Where is the only one way to go forward for this peoples of Korea now ? The way of honest justice, the way of freedom by our selves, the way of truth to go forward now should be only one way for us, Korean peoles of today under cloud of nuclear war !  - by Msgr. Byon


 2017/12/24,곡수리 성당 성탄절 밤 미사와 병사들 세례식 강론 . 5개월여 반만에 실로 기적같은 우렁찬 목소리의 변기영 몬시뇰.

극동 아시아 국가들의 지각 변동으로 국경 이동이 임박함을 알리는 국제 정치 기상특보 같은 현상에 우리는 이목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최근 열강들의 초현대적인 무기 집결과 증강 및 대규모로 계속되는 합동군사훈련은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 직전 평양에서 거행한다는 대규모 열병식 등으로, 점점 더 급박해지는듯한 무력충돌 위험이 올림픽 후 전쟁발발 일보 전의 최고조에까지 달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평창 올림픽 이후를 걱정하는 목소리는 우리나라 국경에도 변화의 가능성이 없지 않음을 뜻한다. 현 휴전선과 옛 38선이 이동하거나 아주 사라지게 될 수도 있지만, 매사가 우리 뜻대로만 되지는 않을 수도 있다. 우리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을 진지하게 예상해 보는 것이 필요이상의 최우선 급선무다. 부당한 한일 불법합방 때처럼, 아무한테라도 달려가 매달리거나, 정신없이 끌려가서는 안 될 것이다.

혹자들은 지금 우리나라와 가까운 대국에 매달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절대 불가한 것이니, 明․靑과 그 이전의 고대와 중세사를 제쳐 놓고라도, 6․25 동란 때 중국은 100만 대군을 투입하여, 3년간이나 우리와 혈투를 벌이며, 수십만 명씩을 서로가 서로를 죽이며 싸웠다. 압록강과 백두산까지 진격한 한국군과 U.N.군을 후퇴시켜, 다된 남북통일을 훼방하며, 오늘의 휴전선을 만들었다. 우리 국민들 절대다수는 중국에 의존함을 꺼려한다. 이번 사드 배치 문제만 해도, 중국은 우리를 주권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동시에 자기네 속국처럼 여기려는 태도에 우리 국민들은 아직도 매우 불쾌해 하며 분개하고 있다. 무법천지의 대국 행세하는 횡포가 과도하지 않은가?

또 어떤 이들은 북한 핵에 대항하는 우리 나름의 핵무장으로 전술핵 재배치 등을 공개적으로 역설하지만, 북한핵에 대항하는 우리의 핵무장은 일본과 대만, 등 이웃나라들의 뒤이은 핵무장을 막지 못하게 할 것이며, 핵무기 확산 금지 위한 우리의 비핵화 운동도 무색하게 되고, 세계가 수수방관하지도 않을 것이다.그러나 절대 다수의 국민들은 지난 70여 년간 우리와 고락을 같이한 혈맹, 미국과의 보다 견고한 단합으로 미국의 핵우산 아래서 평화적인 남북통일은 물론 나아가, 동명고강(東明故疆)의 고토회복(故土回復)까지도, 美․中간의 平和的 정치 경제외교로 해결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지각변동이 명실 공히, 온전한 “大韓國완전 건설 절호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도 있으며, 이는 중국의 영구적인 안정과 평화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1952년 남사국민학교 운동회 날, 4학년 학생들의 가장행렬.온국민이 전쟁에 집중하던 시절,비행기를 만들어 들고 나오고, 급장을 맡았던 변기영 몬시뇰은 머리에 수건을 쓰고, 밭을 매다가 군대가는 아들(검은 양복 뒤)을 따라, 뒤에서 그늘에 얼굴을 가리고 있다.)- 이때 전교생들은 날마다 학교에 가고 올 때, 노래를 불렀다."무찌르자, 오랑캐, 몇 백만이냐 ? 대한남아가는데 초개(草芥)로구나 ! 나아가자, 나아가 ,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 나아가, 승리의 길로 ! " 당시 중공군 백만 대군이 내려와 38선을 넘어 우리나라를 침략하므로, 전국 어린이들은 군가를 부르며, 애국심을 불태웠다> *초개(草芥)- 풀끝에 맺힌 이슬.


특히,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 안에서의 남북통일을 염두에 둘 때, 혈맹 미국과의 철통같은 단결 외에는 현 시국의 위기극복에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은 결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따라서 중국도 이제는 오랜 세월 많은 조선족들이 살아온, 동북 3성을 대한민국에 돌려주는 것이 대국으로서의 할 일이다. 연길과 북만주 지역을 지나면서, 한글간판을 써 붙이고 있는 상점들을 무수히 보았다. 얼마나 많은 우리겨레들이 그곳에서 자자손손이 원주민으로 살면서도 지금은 중국에 체류하는 교포들의 신세로 살고 있는지를 모를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는 꿈의 대한민국을 빛내며, 그동안 미국의 안보 그늘 아래에서 경제발전을 이룩하여, 세계적 문화행사들도 거뜬히 거행하는 국력이니, 미국에 큰 신세를 지고 있다. 미국과 하느님께도 감사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自由의 勇士로서, 미국 사회와 같은 自由民主主義의 길을 가야 한다. 북한이나 중국이 핵무기나 미사일로 우리를 위협하며 속일 수도 있고, 죽일 수도 있겠지만, 이길 수는 없으며, 통일은 더욱 불가능할 것이다. 이제는 중국도, 일본도, 소련도, 주변 약소민족들에 대하여, 온당하고 정직해야 한다. 국토와 인구와 경제력과 무력으로 [큰 나라]라는 것을 근거로 과거의 점령향수에 젖어, 정복 위주의 욕망은 버려야 하는 시대다. 檀君聖祖의 [弘益人間]을 東洋三國이 정치 共同大綱領으로 삼도록 하자. 따라서,

우리는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대신 自由와 正義와 眞理의 깃발을 들고, 정의를 위한 용사로서 진리와 진실을 알리고 선포하며, 자유를 위한 순교자로서 진리와 正義를 守護하며, 나라와 겨레를 위해 목숨을 바치며 살아가는 白衣民族의 후예로서, 지축이 요동치는 핵무기 앞에서도 태산의 무게를 가진 용사들의 거룩한 표지(標識)가 되어, 용맹히 싸우고 자랑스럽게 이기는, 영원한 [자유의 용사들이 걷는 길]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

自由가 없는 사람들의 말과 글에는 진리와 진실이 있을 수 없고, 自由가 없는 곳에는 正義가 있을 수 없다. [오늘의 우리겨레가 나아갈 길]은 국민의 자유를 지키는 정의와 진리의 길이다. 自由와 正義와 眞理의 길은 모든 국제협약이나 모든 나라의 헌법보다도, 또, 모든 종교들의 규정보다도 더 우선하는 母法이며, 源泉이오, 基本이다.

그래서 학계나 교육계도 교재나 교무에 진리와 진실을 지켜야 하며, 정치인들과 정치계뿐 아니라 행정하는 공무원들과 사법계의 법조인들도 진리와 眞實과 正義를 지키는 길로 나아가야 하며, 우리 모든 종교계와 종교인들은 앞장서서 사랑과 慈悲를 말하고 실천하기 전에 진리와 眞實과 正義와 自由를 지키는 길로 사회와 교회와 나라가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는 우리나라와 우리겨레가 항상 自由로이 眞理와 眞實을 토대로 삼아 언제나 正義의 길로만 나아가게 해야 한다.


 2017/12/24,곡수리 성당 성탄절 밤 미사와 병사들 세례식 강론 . 5개월여 반만에 실로 기적같은 우렁찬 목소리의 변기영 몬시뇰.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 2017/12/24.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을 겸한 미사 2017/12/24. 오전 10시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 2017/12/24.- 미사와 병사들의 세례예식 전 변기영 몬시뇰이  실로 5개월여만에  
맑고 밝은 우렁찬 기적적인 목소리로 강론을 시작하였읍니다,,,. !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 2017/12/24.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 2017/12/24.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 2017/12/24.



곡수리 성당 성탄절과 병사들의 세례식 2017/12/24.

Where is the only one way to go forward for this peoples of Korea now ?
The way of honest justice,
the way of freedom by our selves,
the way of truth
to go forward now
should be only one way for us, Korean peoles of today
under cloud of nuclear war !  - by Msgr. Byon

입력 : 2018.02.07 오전 3:10:15
Copyright ⓒ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Servant Hall of Msgr. Byo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