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리겨레가 나아갈 길

Tomorrow of our People

[삶과 종교] 신축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 낙성식과 한국의 헌법개정 방향-경기일보, 2018년 03월 07일 수요일 제22면

글 : Msgr. Byon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삶과 종교] 신축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 낙성식과 한국의 헌법개정 방향
Goodness is mother of peace and peace is daughter of goodness. So, goodness and peace are mother and daughter for another. Truthfulness is father of justice and justice is son of truth. So, truth and justice are father and son for eachother. Msgr. Byon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06일 20:33 / 발행일 2018년 03월 07일 수요일 제22면

[삶과 종교] 신축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 낙성식과 한국의 헌법개정 방향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06일 20:33  / 발행일 2018년 03월 07일 수요일  제22면
     

▲
1931년 스탈린은 소련의 종교말살 정책으로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을 폭파하고 그 자리에 450m 높이 탑을 신축, 레닌의 초대형 동상 건립을 위하여 수세기에 걸친 장기계획을 착수시켰으나, 당시는 인력도 재력도 여의치 않아, 큰 진전을 보지 못하였었다. 

그러나 1980년대 말부터 고르바초프, 옐친, 푸틴 등 새 대통령들의 개혁정책으로 모스크바 대성당 복원 운동이 구체화되어 새 대성당 건축은 매우 신속하게 진척되었고, 폭파 전에 있던 바로 그 자리에, 중앙정부와 유럽 교회들의 지원으로 약 5억 달러의 큰 예산을 들여 완공하였고, 마침내 지난 2000년 연말에 전 유럽 교계의 감탄과 경탄을 받으며 낙성식을 거행하였다.

모스크바의 신축 대성당은 첨탑 높이 103.5m, 내부 평면 2만7천㎡, 천정높이 79m, 벽 두께 평균 3.5m, 천정 중앙 돔 직경 30m, 천정과 벽 내면과 외부 돔 지붕은 1㎜ 두께의 합금으로 입혀졌다. 모스크바의 유리 루즈코푸 시장은 새 대성당 축성식 기념사에서 “과거 스탈린 공산주의 집단(regime)이 파괴한 새 대성당 복원은 우리 소련 인민의 정교회 정신 부흥운동의 출발이요, 표상”임을 강조했고, 소련 제2의 도시 레닌그라드(Leningrade) 역시, 거의 1세기 만에 페테르스부룩(Petersburg)이라는 옛 이름을 회복하였다(현재 사용 중).

신권(神權)이 무시되는 무신론 공산주의 체제하에서는 인권(人權)도 존중될 수 없었다. 고려말 이성계와 정도전 등이 고민하던 왕권(王權) 수호 통치와 신권(臣權)의 개혁 정치 시도, 나아가 민권(民權) 신장이 공산주의 체제하의 자유부재 사회에서는 경제발전의 기적도 일으킬 수가 없었다.

신앙인, 지성인, 부자를 모두 숙청하고 나면 노동자농민들이 기업가와 부자가 될 줄로 알았으나, 기업가들과 부자들만 없어지고, 노동자농민들은 가난한 채 그대로 남아서 1세기를 두고 대를 이어가며 변함이 없었다. 유럽 다른 나라 국민들의 삶에 비하여 소련 인민의 상대적 가난은 절대적 가난으로까지 심화되어 가는 듯하였다.

더군다나 미국의 막강한 군사력에 대항하려는 소련의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대량 생산 노력은, 마치 오늘의 북한처럼 인민들의 복지에 정신 쓸 겨를이 없게 하여, 복지는 고사하고 국가 유지 자체도 어려워져서 1980년대 말, 결국 국방과 체제유지에 무용지물이 된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대량으로 제조,보유한 상태에서 구 소련의 무신론 공산주의 정권 붕괴는 속수무책이었다. 

최근 우리나라에 헌법 개정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民主)니, 민족(民族)이니, 통일(統一)이니 하며 현행 헌법 개정 방향을 1세기 전 소련이 실패한 무신론 사회주의를 추종하려는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공산주의 망령들이 복장만 바꾸어 입고, 명찰만 새로 만들어 가슴에 붙이고 출현하여, 광란의 괴성으로 진실을 파괴하고, 일부 사이비 언론들은 괴변으로 정의를 거부하고 조작된 다수의 폭력으로 문화와 역사의 개조를 시도하지만, 진리와 정의를 부정하는 허위와 불의로 무신론 공산주의로 가는 헌법 개정만은 없어야 할 것이다.

‘안반이 글러서 떡이 안 된다’는 말이 있다. 떡메질이 서투른 새 일꾼이 떡 찧는 판이 잘못 생겨서 떡이 잘 안 된다고 탓한다는 말인데, 기름 한 방울도 안 나오고 지하자원도 별로 신통치 않은 우리가 분단의 상처와 전란의 잿더미에서 단기간에 ‘세계 10대 경제대국’ ‘7대 무역 대국’ 하는 소리를 들으며, 중국에 앞서는 서울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문화행사를 계속 거뜬히 흑자 거행하며, 세계 여러 나라에 적지 않은 해외원조를 보내주고 있다. 

이러한 한강 기적의 토대가 된 현행 헌법도 잘 안 지키고 또 제대로 못 지키는 마당에, 헌법개정은 불안하기 그지없다. 기존 헌법의 일부 조항에 대한 추가 보완 정도라면 몰라도, 대한민국의 국체(國體)까지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모험은 개헌이 아니라, 미지의 불안한 공산주의 혁명같은 개악(改惡)이 될까 걱정이다. 더구나 국가 100년 대계의 개헌작업에는 반드시 헌법학 전문 원로학자들이 참여하는 분명한 몫이 보장되어야 하겠다.

결국 현행 헌법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북한과 남한 사회에까지 전염된 공산주의 무신론 사상과 정신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우리가 유혈참극을 피하며 통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북한도 일본, 영국, 태국, 벨지움, 등, 몇몇 나라들처럼 우선 입헌군주제로 가는 것이 합당한 차선책이 아닐까 한다.
 

* 모스크바 시에는 유명한 성당들이 여럿 있는데, 본란에서 거론한, 새로 복원된 대성당의 교회 전문 명칭은,"구세주 대성당(Redemptoris Church)"이다. 현재, 소련의 대표적인 대성당이다.
변기영 천주교 몬시뇰/<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Goodness is mother of peace and peace is daughter of goodness. So, goodness and peace are mother and daughter for another. Truthfulness is father of justice and justice is son of truth. So, truth and justice are father and son for eachother.- Msgr. Byon

                                                            *************************************************


          1952년 늦 여름 전쟁 중의 국민학교 운동회 모습


필자는 당시 국민학교 4학년생으로, 열두살이었다. 가장행렬에 참석한  우리 4학년생 어린이들 사진을 잘 보노라면, 맨발의 코흘리개 어린이들이 적지 않게 보인다. 요새 레바논 피난민 수용소의 어린이들을 보는 느낌이다. 당시 우리 어린이들은 6.25 사변이 일어나던 해 여름내내 날마다 모여서 공부는 하지 않고, 북한 노래만 배우느라 교과서 공부를 빼먹었기에, 우리 선생님들은 1년간 보충수업을 해야만, 중등학교 시험을 볼 수 있다고 하여, 날마다 보충수업을 하느라 매일 온 종일 학교에 있어야 했다. 점심도시락을 싸가지고 오는 어린이들이 한 반에 1, 2명 정도뿐이였다. 6년간 매학기 마다 반장 노릇을 하던 나는 담임선생님 대신 출석을 부르곤 하였는데, 우리 반 어린이들 중에서 김순태(아리실), 안수강(중부뜰), 이한봉(순뭍), 등 만이 할머니들이 싸주는 도시락을 가지고 왔고, 나머지 우리는 모두는 점심을 모르고 온 종일 놀았다. 학교 주변 밭둑에 나는 삐래기를 뽑아먹기도 하고, 또랑가의 가시덤불 뿌리에서 나오는 연한 찔레를 꺾어 먹기도 하고, 뒤동산에 소나무 작년 순을 꺾어서, 솔잎을 뽑고, 껍질을 베껴 먹기도 하던 기억이 난다. 그래도 우리 꼬마들은 온 종일 뛰어 노는 것이 즐겁기만 하였다.

글쓴이Msgr. Byon   / 등록일 : 2018-01-30    (조회 : 163)
온 나라가 전쟁 중이던 1952년 여름, 남사국민학교 운동회 날, 당시 우리 4학년 학생들의 가장행렬 모습.  온 국민이 전쟁에 집중하던 시절, 비행기를 만들어서, 가운데를 뚫고 어깨걸이로 지고서 들고 나왔다. 급장을 맡았던 나는 (변기영 몬시뇰) 엄마 역을 맡아, 가장하여 머리에 수건을 쓰고, 밭을 매다가 군대 가는 아들(검은 양복 뒤)을 따라나선 장면. 그 뒤에서 그늘에 얼굴을 가리고 있다.- 이 때 전교생 우리 어린이들은 날마다 학교에 가고 올 때, 노래를 불렀다.

"무찌르자, 오랑캐, 몇 백만이냐 ? 대한 남아 가는 길에 초개(草芥)로구나 ! 나아가자, 나아가 ,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 나아가, 승리의 길로 ! "

당시 중공군 150만 명 중에 우선 100만 대군이 모택동 아들과 함께 북한의 인민군을 도와 싸우러 내려와 38선을 넘어 우리나라를 침략하므로, 전국 어린이들은 군가를 부르며, 애국심을 불태웠다. *초개(草芥)- 풀끝에 맺힌 이슬.


남사국민학교 졸업사진(6학년2반) 단기 연호를 쓰던 시대다. 우리가 국민학교를 졸업한 단기 4286년은 1953년이다. 이 한장의 사진은 내게 매우 소중하다.우리 반(6학년 2반) 담임 선생님은 권오균 선생님이셨고, 6학년 1반 담임 선생님은 이보현 선생님이셨다. 남사국민학교의 교가를 작곡하셨다고 들었다.- Msgr. Byon

용인, 남사국민학교 제16회 졸업기념 사진(1953년 3월), 6학년 1반(남학생들)과 2반(남녀 합동) 모두가 함께 찍은 기념사진. 1학년 때 남학생들로 우선 40명으로 1반을 만들고  남은 남학생들과, 1개 반 40명이 안되는 여학생들을 합쳐 혼합으로 2반이 만들어졌으나, 그래도 1반보다 숫자가 적었다. 그 당시 교장선생님은 한승운 장노님으로 기억된다.-Msgr. Byon


  모스크바의 총대주교 신축 구세주 대성당




----------------------------------------------------------------


지금 사회 전체가 무서운 속도로 

무신론 사회주의화하고 있지 않은가?! 


한시가 급하다. 무신론적 사회주의 배격해야 한다! 무신론 유물사관의 공산주의와 이별하고, 배격해야 한다. 

교회를 무력화시키는 것은 사회주의 Phylloxera 병균이다! 


Phylloxera 병균이 나무잎에 붙으면, 푸른 색을 조금씩 모두 갉아먹어서, 푸르던 나무 잎은 모양새만 남고, 하얀 망사나 모기장같은 잎으로 바뀌어, 수분도 모두 이슬 한방울조차 저장하지 못하고 마를 뿐 아니라, 햇빛도 받아들이지 못하여, 나무 줄기와 둥치와 뿌리까지 죽게 하는 무서운 병이다. 이 병균에 전염된 포도넝쿨은 잎이 조금씩 마르기 시작하여, 줄기까지, 뿌리까지 마른다. 물론 포도라는 열매는 구경도 못하게 된다. 언론이  정직하고 바로 서서 가야 사회가 바로 설텐데, 언론이 무력화한지는 오래되었다. 사회주의 혁명의 선발대며 나팔수가 불구자가 되었으니, 자유와 정의를 위한 순교자들의 혁명을 부르고 있지 않는가?! 


신자들은 가정과 직장과 교회 안에서, 권위주의를 배격해야 민주화를 시키는 것이라고 내세우며, 선조들과 선배들과 선임자들과 선생님들과 웃어른들을 무시하고, 거부하면서, 자신의 지위와 권위는 내세우며 지키려 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가, [권위주의]는 배격해야 하지만, 우리 사회에 [권위는 있어야] 한다. 가정과 학교와 교회와 직장, 등 사회 모든 구석구석에 권위는 상하관계의 사랑이기 때문이다. 

無神論 唯物史觀의 共産主義 思想은 항상 조석으로 외모와 명찰을 수시로 바꾸는 변장술의 명수다. ! 가난과 자유부재의 선물 보따리를 풀어서, 자손대대로 유산으로 물려주게 하기 전에 온 국민이 정신을 좀 차리자! 한번 공산화되면 적어도 1세기 이상가야  반공운동이 싹트게 된다. 

지금 많은 국민들과 신도들은 우리나라가 설마, 설마, 하지만, 그리스도교와 불교가 사회 곳곳에 막강하고 충만하던 월남 共産化 직전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심히 걱정된다. 적지 않은 신앙인들도 우왕좌왕하고 있다. 국가 보안법 폐지 추진에 이어, 통일헌법 제정, 선포 추진이 뒤를 이을 것이며, 젊은 이들이 대거 동원될 것이다. 사립학교법 개정이 계속되어 가면서 급속히 진입되는 유물사관의 인민대표이사들이 진입하여 사제양성도, 그 신학 교과목과 신학생 입학지원자 수도 규제하러 들 것이다. 나아가 동구권과 스페인, 월남, 중공과 북한에서의 유혈참극 사태 위험이 분수령을 넘어 다가오고 있는 느낌이다. 

특히, 통일헌법 추진을 거론하는 법학자연하는 이들이 반드시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공산주의 사상으로 통치하는 국가의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헌법은 등급이 다르다. 예를 들어, 공산주의 국가에서는 헌법 위에 "노동당 당규", 혹은, "공산당 강령"이라는 성경과 같은 최고 등급의 강령이 있고, 그 아래 등급의 헌법(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공무원 관리 규정 수준 ?)이 있어서, 민법, 상법, 병역법, 등의 모법이 되는 우리의 헌법과는 전혀 급수와는 수준이 다른 것이다. 

비록 늦었지만, 우리 신앙인들은 무신론 반공 宣言 에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한국천주교회가 나갈 길은 신앙의 길이다. 民主나 改革의 이름으로, 先統一 後思想의 이름으로, 無神論 共産主義 사상이 교회 내에까지 아주 깊숙히 스며들고 있다. 지난 세기에, 1900년대에 전 세계가 겪은 비극의 역사를 되새기며, 이 위기에 몇가지를 제안한다. 

① 모든 본당이나 교회기관에서는 적어도 매주 1회 救國 反共 기도회와 미사를 드리고, 反敎會的 無神論 共産主義者들의 간교한 변장술과 변모에 관하여 알리고 강론하게 해야 한다. 지성인들은 反共교육 자료를 계속 발행, 보급해야 한다.

② 모든 교구와 수도회에서는 매주 혹은 적어도 매월 적어도 1회 救國 反共 기도회 미사와 집회를 갖도록 하자. 적어도 無神論 정치 조직과 세력에 떳떳이 강력히 反對하도록 하자.

③ 모든 교우 가정에서는 매일 성모님께 우리나라와 교회를 위하여 묵주의 기도를 5단씩 바치게 하자.

④ 先統一 後信仰으로까지 선동하는 無神論 共産主義는 절대 不可함을 알려야 한다.

⑤ 民主化나 改革 進步 세력이라는 미명으로 변장하여 편승한 無神論 共産主義者들이 社會와 敎會의 각 기관이나 단체에 침투하여 갈등과 분렬과 약화와 나아가 無力化와 와해와 파괴를 조장하는 온갖 활동을 경계해야 한다.

⑥ 天主敎 信仰人으로서 無神論 共産主義 세력에 근거를 둔 각종 변장한 조직체에 가입하거나, 同助, 支持, 後援함은 절대 불당함은 근대 역대 교황님들의 가르침을 따라 분명히 깨닫게 해야 한다.

⑦ 眞正한 의미의 平和統一은 공산주의 힘으로 될 수 없다. 머지 않은 훗날, 중공도, 월남도, 구 소련처럼 다시 분렬, 와해된다. 즉 남북한 동포들이 勝者나 敗者가 없이, 다같이, 똑같이, 同等하고 平等하게, 다함께 和合하며 경축하는 統一은, 현 敎皇聖下께서 천진암 대성당 머릿돌 강복문에서 밝히시는, "한민족의 영원한 和睦"뿐이다. 

통일에는 武力統一이나 혁명통일이 있을 수 있으니, 聖下께서는 의도적으로 韓民族의 "統一(unificatio)"이라는 낱말을 피하신 것이다. 사실 로마 교황청에서는 [통일]리라는 단어를, 국명이나 역사적 사명이 아닌 한,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사용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이유는 대부분의 [통일]은 유혈 점령에 의한 전쟁을 전제한 통일이기 때문이다. 聖下께서는 韓民族의 "영원한 화목(conciliatio)"이라는 말씀으로, 통일 후에도 다시는 분열하지 않도록 기원하시었으니, 천진암 대성당은 지금 우리 時事 用語로, "民族統一祈願大聖堂" 建立을 뜻하셨다.

우리 모두 각 교구와 모든 본당 및 각 단체와 각 가정의 매년 예산이나 매월 수입의 1%씩만으로라도, 우선 금년에는 예비비에서라도, 천진암의 민족통일대성당 건립에 함께하도록 하여야 하겠다. 천진암대성당은 이제 中央 석조제단 축조에 들어가도록, 제대석을 놓고 있으니, 우리 모두 정성껏 참여하자. 2004년 11월 11일 / 한국천주교발상지 천진암 성지 卞基榮 神父

 

마당 빌어, 봉당 빌어, 안방 빌어 ? 대문에서도 못 막으면

안방에서는 내보내거나 싸우기가 더 어려울텐데 !

 

무신론 공산주의 세력들이 민주주의 옷으로 변장하고, 사회 각계 각층에 침투하여, 국민들의 모든 단결력의 구심점이 되는 종교와 학원과 회사와 심지어 정부기관들과 가정에까지 들어와서 공무원들까지도 파업을 한다고 야단이다. 기가 막힌다. 이 나라를 그만두자는 말이 아닌가?

작은 검은 점만 하나 있어도, 점박이라고 부르지 않고, 아예 흑인이라고 몰아붙이며 선동과 선전에 발광을 한다. 모든 단체를 약화시키고, 무력화시키고, 와해시키고, 파괴시키고자, 무슨 짓이라도 하면서, 비논리와 불합리와 반이성적인 주장을 저속하고 상쓰럽고 표독하고 악랄한 표현으로 굶은 진도개들처럼, 물고 뜯고 할퀴고 흔들고 난리를 친다. 그러나 무신론이 유신론의 우리를 속일 수도 있고, 죽일 수도 있으나 이길 수는 없다.

우리는 굳은 신앙으로, 인간의 자유를 지키고, 신앙을 지키며, 나라를 지키고, 교회를 지키자. 흔들리지 말자. 더이상 속지 말자. 민주화를 외치는 가장 비민주적이고 반민주적인 사람들과 그 조직들을 경계하자.

무신론 공산주의는 정치제도가 아니고, 사상이오 철학이며 신념이고 이념이며, 하나의 논리다. 정치라는 제도적 수단을 이용하여 인류를 억압하고 파괴할 따름이다. 성모님께서 1917년 파티마에 발현하시어 경고하신대로 무신론은 마귀의 세력이 움직이는 조직력의 기초다. 이 땅에서도 무신론이 사라지도록 성모님의 도움을 청해야 한다. 우리 힘만으로는 안된다.

최후의 승리는 성모님께 있다. 그러나 얼마나 많은 선량한 사람들이 얼마나 혹심한 고통을 당하면서 순교자의 길을 걸어가야 하는가?

No.15. 마당 빌어, 봉당 빌어, 안방 빌어 ? 대문에서도 못 막으면 안방에서는 내보내거나 싸우기가 더 어려울걸! 

천진암/2004-11-08 조회: 1791/  입력:2018.03.08,오후,10:27:48/www.변기영몬시뇰사랑방.kr/

또는 www.msgr-byon.org 는 www.msgrpeterbyon.org 

 

입력 : 2018.03.07 오후 7:42:30
Copyright ⓒ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Servant Hall of Msgr. Byo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