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리겨레가 나아갈 길

Tomorrow of our People

순교자성월 9월의 시국 단상! 애국심과 신앙심을 순교정신 하나로 뭉쳐! ,September, Month for martyrdom !

글 : Msgr. Byon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삶과 종교] 애국심과 신앙심은 순교정신으로 하나되어! - Spirit of martyrdom with loving country of the people, that is to say, People's Power !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20:00 .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22면/
September, month for Catholics' Spirit of martyrdom !
[삶과 종교] 애국심과 신앙심은 순교정신으로 하나되어!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20:00.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22면   
                      
           
변기영.JPG
9월은 천주교회 ‘순교자 聖月’이다. 100여 년 동안(1785~1885) 거듭된 천주교 박해 중에 많은 신도들이 순교의 피로 붉게 물들인 달이다.

‘순교자들의 피는 신앙의 씨앗’이라는 명언을 남긴 Tertullianus(155~230)가 로마 대제국의 300여 년에 걸친 천주교 박해의 종식을 예언하듯, 마침내 박해의 본부였던 Roma가, 314년 신앙자유의 Milano 칙령 선포 후부터 이제는 1천800여 년간, 아니 지금도, 전 세계 천주교회 신앙의 본산이 되어 있다. 애국심과 신앙심은 4촌 간이 아니라, 순교정신으로는 ‘하나’라는 것을 교회사와 인류역사는 우리에게 가르치고 있다. 프랑스의 主保聖女 쟌 다르크와 대한민국의 안중근 義士의 경우처럼!

순교 신앙인들은 선조들이 걸어간 길을 이탈하지 않고, 선조들처럼 목숨을 바치면서 살아남아, 오늘의 교회를 이루었다. 우리 민족의 이러한 순교정신과 신앙의 삶은 비단 한국 천주교회 신앙사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러 국난 중에 우리 종교인들은 신앙심을 애국심과 하나로 뭉쳐, 순교정신으로 승화시켰다. 오늘도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중국, 몽고, 캄보디아, 월남, 여러 지역까지, 정글을 헤치며 살아남은 탈북 소년들은, 끝까지 조국 대한민국에까지 찾아오는 순교용사들로서, 실로 저 어린 자유를 위한 순교자들, 정의를 위한 용사들의 저 눈물겨운 그 발걸음은, 애집트 피난길에서, 사막의 모래 바람을 뚫고 고국으로 돌아오던 7세의 소년 예수를 생각하게 한다.

사육신과 항일 독립투사들, 고려 때 몽고 살례타이 야전군 사령관을 용인 처인성 전투에서 사살하여 몽고 침입 야전군 전군을 퇴각시킨, 20대 초반의 스님 김윤후 승장과, 조선 시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특히 일본의 조선 강점기 때 무수한 호국불교의 스님들과, 특히, 지난 6. 25 사변 때 공산주의 침략군들과 싸우던 중·고등학생들과, 천주를 신앙하는 마음으로 신도들을 지키던 천주교 성직자들이 감수한 순교자의 죽음에서 우리는 국가와 민족을 보위하는 신앙심과 애국심이 결합된 순교정신의 탄생을 발견하게 된다. 우리는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애국심으로 용감히 싸워야 하지만, 종교적 신앙의 정신으로 적군들도 사랑하면서 싸워야 한다. 그래서 사살된 적군의 시신도 정중히 장례해야만 한다. 마치 낙동강 전투에서 인민군 시체들을 국군 시체와 다름없이 하나하나 정성껏 묻어주던 미군 군종신부의 말없이 묵묵히 종교정신 발휘를 기록으로 발표해준 당시 종군기자로서 한국의 저명한 시인이었던 모윤숙의 글에서 보듯.! 부상당한 적병들은 치료해주며 돌봐야 하고, 굶주린 적병들은 우리 아군 병사들 우리들 자신과 함께 먹여야 한다.

오늘날 우리나라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와 다르고 상반되는, 북한의 무신론 공산주의 사상을 배경으로 하는 사회주의라는 방법으로,  통일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매우 공격적인 북한의 유물론 공산주의 사상과 충돌하고 있다. 그러나 자유와 정의와 진리의 순교정신으로 충만한 우리 순교용사들은 우선 이 시국을 바로잡고, 나아가 국민들의 애국정신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다. 

다만 심각한 문제 속에서 철저한 문제의식을 갖지 못하면, 합당하고 유효한 문제 해결을 내놓기 어려우니, 우리들 자신의 문제 해결에 있어서, 미국이나 중국이나 유엔이 무상봉사로 거들어 주기를 기다리며 바라는 자세는 부끄러운 일이다.

결국, ‘종교인들의 신앙심’과 ‘국민들의 애국심’으로 결합된 순교정신만이 오늘의 우리나라를 위기에서 구할 수 있는 힘이오, 유일한 희망이다. 다만 우리를 도우려는 남들의 협력이 가능하도록, 우리가 남들을 도와주는 정도의 참여는 불가피하나, 과도한 신뢰나 전적인 의지심은 버려야 할 것이다. 우리는,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를 부르며, 하느님이 우리나라와 우리겨레를 보우하시도록 기도한다. 그러나, 우리가 먼저 하느님을 공경하며 보우하여 드려야 한다. 하느님이 우리를 도우시도록, 우리가 먼저 하느님을 도와드려야 함을 깨달아야 하겠다. 

1950년 6·25 사변을 전후하여 1년 동안 북한 인민군들은 천주교 사제들 82명과 수녀들 35명을 처형하였고, 수사와 대신학생 29명과 주교를 포함한 고위 성직자 5명, 등 모두 152명의 성직자와 수도자들을, [천주교 신앙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체포, 구금, 고문, 타살, 총살하였다. 특히, 당시 82명의 순교 사제들 중에는, 故 김수환 추기경과 現 윤공희 대주교의 동창생 신부들도 5명이나 함께 순교하였고, 35명의 순교한 수녀들 중에는 지난 내각제 국무총리였던, 故 장면 박사의 막내 여동생 장수녀와 그 동료들이 포함되어 있다. 당시 전국에는 사제들이 320여 명 밖에 없었으니, 그 중 외국인 선교사 신부들을 포함하여, 약 30% 내외가 순교하였다. 그러나 2018년 지금 한국에 속한 국내외 전국 사제들은 6천여 명이 넘고, 수녀들은 1만여 명이 넘으며 주교들도 50여 명이나 된다.

참으로 ‘순교자들의 피는 신앙의 씨앗이다. 해방 후와 6.25 사변을 전후하여 15만명이 채 안되던 한국 전국 천주교 신자들은 지금 5백5십만명에 이르며, 우라 모두에게는  애국심을 보완하는 신앙심으로, ’ 죽음을 이기는 이 신앙심은 애국심과 결합하여 순교정신으로 승화할 것이니, 출애급시에 모세 장군의 막강한, ‘주의 천사단’ 특전사 용사들처럼, 천년 세월을 두고 유물론 공산주의나 핵무기도 극복할 수 있는, 우리나라와 겨레를 지키는 영원한 수호신이 될 것이다. 종교인들의 신앙심은 전투하는 병사들의 애국심을 보완하고 강화하며, 순교정신으로 승화시키는 성무를 우리 군종사제들이 담당하고 있다. 지금 주일이면 군종신부들은 대부분이 계속 여러 부대를 이동하면서 평균 미사를 3번~5번 바치고 있다니, 모든 교우들이 적극 지원해드려야 한다. 

변기영 천주교 몬시뇰/<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 : 2018.09.05 오후 11:42:49
Copyright ⓒ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Servant Hall of Msgr. Byo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