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천주교회 창립사

Church history in Korea

1584년 Michel Ruggieri 신부의 天主實錄과 天主聖敎實錄이, 20여 년 후,1602년 Matteo Ricci 신부의 보완으로 天主實義 완성 !

글 : Msgr. Byon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1584년 Michel Ruggieri 신부의 西天竺國 天主實錄과 西天竺國 天主聖敎實錄이, 20여 년 후, 1602년 Matteo Ricci 신부가 내용과 체제를 보완하면서, 天主實義로 동양선교의 위대한 선교 교과서 대작품을 완성하였다. !
Michel Ruggieri ; Nat. 1542년 생, Arriv. 중국도착 1580년, Mortr. 1607년 선종

중국명 라명견 미카엘 루찌에리 신부(1542~1607)는, 중국명, 이마두, 마테오 리치 신부(1552~1610)보다 10세 위의 선배로서, 같은 이태리 출신의 예수회 신부다. 마테오 리치 신부에게 중국선교를 강권하여, 중국선교에 끌어들인 선배도 바로 미셸 루지에리 신부다. 미셸 루찌에리 신부가 이미 인도에서 중국어를 약간 익히고 마카오에 도착한(1580) 후, 미셸 루지에리 신부의 뒤를 따라, 마침내 3년 늦게나마 선교학의 대 천재 성현, 마테오 리치 신부도 드디어 마카오에 올 수 있었다(1583).


1584년 Michel Ruggieri 신부의 西天竺國 天主實錄과 西天竺國 天主聖敎實錄이,  20여 년 후, 1602년 Matteo Ricci 신부가 내용과 체제를 보완하면서, 天主實義로  동양선교의 대작품이 완성되었다. !

 


1584년 Michel Ruggieri 신부의 西天竺國 天主實錄과 西天竺國 天主聖敎實錄이,  20여 년 후는 판을 거듭하면서, 1602년에는 Matteo Ricci 신부가 내용과 체제를 보완하면서, 天主實義,로 동양선교의 대작품은 완성되었다. ! <Michel Ruggieri ; Nat. 1542년 생, Arriv. 중국도착 1580년, Mortr. 1607년 선종>


 

중국명 라명견 미카엘 루찌에리 신부(1542~1607)는, 중국명, 이마두, 마테오 리치 신부(1552~1610)보다 10세 위의 선배로서, 같은 이태리 출신의 예수회 신부다. 마테오 리치 신부에게 중국선교를 강권하여, 중국선교에 끌어들인 선각자다. 이미 인도에서 중국어를 약간 익히고 마카오에 도착한(1580) 후, 미셸 루지에리 신부의 뒤를 따라 마침내 3년 늦게나마 선교학의 대 천재 성현, 마테오 리치 신부도 드디어 마카오에 올 수 있었다(1583). 


1578년 사제품을 받고 인도에 파견되었던 미셸 루찌에리 신부는 이듬해, 즉, 1579년에 중국선교 지원이 허락되어, 마카오로 인사발령을 받아, 마카오와 내륙의 광주(廣州),및 조경(肇慶)을 왕래하면서, 조경에 머무는 동안 1584년 말에 西天竺國 天主實錄의 초고를 마친 후, 우선 원고 30여 부를 필사시켜, 현지 중국인 식자들에게 배부하였는데, 의외로 반응이 아주 좋았다. 그래서, 바로 마카오 島主 王泮의 認許를 받아, 西天竺國 天主聖敎實錄으로 개칭하여, 우선 1,200부를 목각 인쇄하였는데 이역시 배부하자마자 부족하여, 이어서 즉시 3,000부를 다시 더 증보 목각 인쇄하여 북경과 동남아 각 나라의 사절단에게도 배부하여 보급하였다

<간추린 우리나라 천주교회사 창립사, 제2장, 각주 참조, 2004년 10월 14일, 천진암 한국천주교회창립사연구원 발행>


그런데 위의 미셰일 루찌에리 신부가 지은 西天竺國 天主聖敎實錄 우리나라에 전해지는 것은 1592. 임진왜란 때, 선조의 명으로 명나라에 가는 이정형(이벽 성조의 직계 10대 조)를 따라, 明나라에 지원군을 요청하러 갔던 수행원 芝峯 李수光이 朝鮮 國內로 持入한 것으로, 이 때,구입할 수 있었던 것은 西天竺國 天主實錄이다. Matteo Ricci 신부의, 天學實義나, 天主實義 명칭 사용 발행본들은 1602년 이후로서, 후대인들은 그 전의 여러 개정판들도 모두 대부분 天主實義 로 알고 대동소이한 동일한 내용이라서 흔히 그렇게 불렀다. 그런데 지금까지 책 이름만 거론하던 우리들과 달리, 최근 소순태 박사와 김학렬 신부가, 그 내용의 용어 비교 대조 연구로 우리나라 창립사의 문헌에 이용된 것을 찾아낸 것은 대단히 칭찬해야 할 연구결과다. 특히, 이벽 성조의, [聖敎要旨] 라는 주제어 자체가 [聖敎實錄]에서 따왔음을 이제 어렵지 않게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가 聖敎 라는 말을 지금 읽고 말하기는 쉬어도, 서양 선교사로서 중국에 와서 처음으로 이 단어를 바로 창안해 내기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또한 聖敎實錄 聖敎要旨로 개칭하신 이벽 성조의 혜안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하여, 1584년부터 1602년까지, 약 20여 년간은 라명견 신부의 [천주실록] 혹은 [천주성교실록]이 판을 거듭하면서 전파되고 있었다. 그래서 지금도, 로마의 지성인들 중에는 (예 Giullio Dante 변호사, 및 예수회 모 장상 신부의 서문이 있는 기념문헌, 등에서도), 천주실의를 미셸 루지에리 신부의 최초 原作으로, 마테오 리치 신부가 주제 개칭 보완하여 발행한 것으로 말하고 있는 경우가 종종 보인다.


 라명견 신부는, '天主實錄'이나, '天主聖敎實錄'에서 보듯이, '實錄'(참된 글)이라는 표현을 썼으나, 20여년 후, 마테오 리치 신부는, 보완과 수정을 겸하여 판을 거듭하면서, '天學實義' 나, '天主實義'에서 보듯이, '實錄'이라는 단어 대신 '實義'(올바른 의미)라는 단어로 대체하여 쓰기 시작하였다.


선교학에서 본다면 이는 용어사용의 1보 후퇴로 보이지만, 선교현장에서는 2보 전진의 효력을 내는 책략이라 할 수 있다.  또한, 漢字語의 意味와 用途에서, 예컨대, '朝鮮王朝實錄'에서도 볼 수 있듯이, '實錄' 이라는 말은, '참된 사실 기록'이란 뜻이고,  '實義'라는 말은 '진실된 뜻', 즉, 그 의미를 밝힌다는 뜻이다. 그래서, 천주실록(天主實錄)이란 말은 '천주님에 관한 참된 사실 기록'을 말하는 것이고, 천주성교실록 (天主聖敎實錄)'란 말은 '천주님을 공경하는 거룩한 교회에 관한 참된 글'이란 말이다. 


그런데, 1602년부터 마테오 리치 신부가, 1584년 말부터 미셸 루찌에리 신부가 처음으로 쓰기 시작한 천주실록(天主實錄)이라는 주제나, 천주성교실록 (天主聖敎實錄)이라는 주제를 개칭하여, 천학실의(天學實義)로, 또 후에는, 천주실의(天主實義)로, 개칭한 말은, 천주님에 관해서나, 또는, '천주님을 배우고 닦는 종교나 학문', 즉, '천학의 참되고 진실한 그 의미와 뜻'을 밝힌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니, '實錄'과  '實義'라는 말은 대동소의한 것 같지만, 좀 자세히 들여다보면 큰 차이가 있는 것이다. 결국 한국천주교회 창립선조들께서, 특히, 이벽 성조께서 1779년을 전후하여 사용하신, '성교요지(聖敎要旨)' 라는 표제어는 미셸 루찌에리 신부의 천주성교실록 (天主聖敎實錄)에서 취한 것으로 보인다. 왜냐 하면, 마테오 리치 신부의 개정증보판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實義' 라는 말은 1602년 후부터 발행본에서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Msgr. Peter Byon-


                                                                                                 

                                                                                                 

LE P. MICHEL RUGGIERI



LE P. MICHEL RUGGIERI



LE P. MICHEL RUGGIERI



천주성교실록



천주성교실록



천주성교실록



천주실의




Msgr. Byon   / 등록일 : 2018-10-02    (조회 : 8)

입력 : 2018.10.02 오후 8:41:24
Copyright ⓒ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Servant Hall of Msgr. Byo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