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순교자들이 외치는 소리

Voice of Martyrs

9월 순교자 성월에, 순교자 황사영 묘 참배를,,,!

글 : Msgr. Byon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송추 홍복산 독막골(가막골) 끝 자락에 있는
 
9월 순교자 성월에, 순교자 황사영 묘 참배를,,,!
(2019.09.23) <장흥(長興)면 부곡리 가막골 선영의 순교자 황사영(黃嗣永) 진사(進士) 묘>
 
변기영 몬시뇰, 박국장, 고실장, 허실장, 송추 홍복산 독막골(가막골) 황사영 묘 참배(2019.09.23)


 
변기영 몬시뇰, 박국장, 고실장, 허실장, 송추 홍복산 독막골(가막골) 황사영 묘 참배(2019.09.23)


 
변기영 몬시뇰, 박국장, 고실장, 허실장, 송추 홍복산 독막골(가막골) 황사영 묘 참배(2019.09.23)


 
변기영 몬시뇰, 박국장, 고실장, 허실장, 송추 홍복산 독막골(가막골) 황사영 묘 참배(2019.09.23)
 

장흥(長興)면 부곡리 가막골 선영의 순교자 황사영(黃嗣永) 진사(進士) 묘(석제(石製)에서 십자가 형 돌 배치 및 소형 백자 항아리 발견돼) 

주문모 신부로부터 Alexius 본명으로 세례를 받은 황사영 진사는 주신부님과 거처를 같이 하며 전교에 힘쓰다가 1801년 신유박해 때, 제천 산골 배론 토굴에 몸을 숨기고는 북경 주교 앞으로 보내는 백서(帛書)를 썼다.

그러나 도중에 밀사였던 황심(黃沁)이 잡히면서 황사영도 체포되어,서울로 압송된 후, 달포 남짓하게 온갖 고문을 당한 후, 12월 초에 서소문 네거리에서,양 팔과 양 다리와 목에 밧줄을 감고 사방에서 말 4필이 동시에 달리게 하여,온 몸을 여섯으로 찢어죽이는 능지처참형의 육시를 당하여 순교하였다(26세).한국의 순교자들 중 가장 잔인하고 처참한 형벌로 순교하였다.천주교 때문에, 천주교 신앙 때문에, 천주님 때문에, 한국 교회사에 가장 무서운 박해와 고통을 받고 처참하게 죽은 순교자 황진사와 그 가정은 1801년 신유박해를 마감하는 수난의 순교가정이었다.
 
순교자 황진사보다 3살 위의 부인 丁命淵 마리아는 文度公 요한 丁若鏞 承旨의 친 조카딸이며, 광암 이벽 성조의 친 외조카 딸인데, 1801년 제주도 모슬포 대정읍으로 유배되어, 39년간 官奴로 종살이 하다가 68세에 세상을 떠났고, 아들 黃慶憲은 1801년 3살 때, 제주도로 유배가는 어머니와 함께 가다가, 추자도에 강제로 떨어뜨려, 마음착한 어부 吳씨가 거두어 길러서, 추자도에서 죽을 때까지,제주도에서 유배생활하는 어머니를 한번도 뵙지 못하고,아들 경헌이도 추자도에서 세상을  떠났다.순교자 황진사의 어머니 전주 이씨는 1801년 거제도로 유배되어, 문전걸식하는 걸인으로 지내다가 굶어서 거제도에서 핍진하여 세상을 떠났다.
 
순교자 황진사가 능지처참형으로 처형되어 온 몸이 찢어져 사방에 흩어진 살덩이와 의복 조각들을 그 벗들이 모아, 창원황씨 종종산 선영인 양주군 장흥면 부곡리 가마골(홍복산 밑)에 묻혔는데,1980년 여름, 종친회의 17대손 황용호(黃龍浩, 동국대, 경상대)교수와 당시 대구대교구에서 발행하던 가톨릭시보사의 고상국 기자가 자료를 추적하며 변기영 신부(당시 주교회의 200주년 주교특별위원회 사무국장 겸 순교자 시복시성추진부장)에 알려주어, 7월 초에 1차 답사하고, 9월 1일에 묘를 발굴하면서, 무덤 속에서 십자가형으로 놓은 돌들과 황사영 진사의 손목에 감고 다니던 비단대(帶)가 들어 있는 작은 이조백자 항아리가 발견되었다.황진사는 16세에 진사에 합격하여, 정조 임금이 감탄하며, 황진사의 손목을 잡고 격찬하였는데,상감이 잡았던 손목에 항상 비단 한 폭을 감고 다녔다고 전하고 있다. 
 
거의 매년, 1980년부터 필자가 찾을 적마다, 수북한 잡풀 속에서, 종종 호박 넝쿨에 덮여 있기도 하던 순교자 황진사 묘가 깔끔히 금초한 오늘의 모습은 200 여년만에 지금의 모습이 처음이다. 그러나 주변에 러부호텔들에 둘러쌓여 출입이 매우 불편하다. 초가집 마을이었던 1980년도 여름, 마을 이장과 함께 묘지 발굴 확인 후, 평당 3만원씩 3천여평을 바로 마련할 수 있다며, 몇차례나 매입 계약 직전에 이를 강력히 반대하던 당시 관활교구 저명 사제들이 오늘 평당 6,7백만원으로 올라간 주변 땅값과 각종 빌딩 숲을 보면서 지금은 무슨 어떤 생각들을 하실지 !?-이는 마재 성지 역시 마찬가지다. 직무유기와 성지개발 반대의 잘못된 한국 교회 역사는 구체적인 기록으로  길이 남길 것이다. -Msgr. Byon-  
 

가마골 홍복산 아래 있는 순교자 황사영 진사의 묘를 발굴하기 전,대구 가톨릭신문사 고국상 기자의 안내로 성직자로서는 최초로 답사 확인한 변기영 신부, (당시 한국주교회의 200주년주교특별위원회 사무국장 겸, 한국순교자시복시성추진부장,1980년 7월 1일)

순교자 황사영 묘 발굴시 발견된 항아리를 변기영(신장 본당)신부가 들어내고 있다. 곁에 있는 황두희씨는 판윤공파(判尹公派) 종친회 회장으로 황사영 계의 후손이다. 신유박해 당시 황사영의 외아들 경헌이 추자도로 유배되자, 황씨 문중에서는 족보상으로 황사영의 사촌인 병직(秉直)을 양자로 들여 손(孫)을 잇게 했었다.(1980년 9월 1일)



가마골 홍복산 아래 있는 황사영 진사 묘를 발굴후 재 손질한 모습(변기영 신부, 1980.09.20일 경)
     

가마골 홍복산 아래 있는 황사영 진사의 묘를 발굴하기 전 답사 확인(변기영신부1980년 7월 1일) 
 


 
변기영 몬시뇰, 박국장, 고실장, 허실장, 송추 홍복산 독막골(가막골) 황사영 순교자 묘 참배(2019.09.23, 성지순례 온 인천 계양본당 신자 부부)
입력 : 2019.09.25 오전 1:11:22
Copyright ⓒ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Servant Hall of Msgr. Byo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