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풍경소리

WIND BELL

Trump 美 대통령에게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지급하는 대신에,,, 그 대신에,,,,! - 이 좋은 기회에,,,!!!

글 : Msgr. Byon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美 대통령 Trump 에게,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지급하는 대신에,,,그 대신에,,,,이 좋은 기회에,,,!

 

대한민국이 東明故疆을 回復, 통일하는 데도 미국은 血盟으로서 우리와 始終 함께 해야 하며, 그 東北三省에는 血盟國의 美軍만이 영구 駐屯키로 해야 한다. 길림성과 요동성과 흑룡강성의 과거 역사적 緣故와, 현재 배달겨레 단군족 후예들이 산재하여 家門을 이어오고 있는 生活文化 현상을 주시하며, 오늘의 아시아와 중국에 그 어떤 激變이 닥쳐도, 우리 선조, 우리 터전, 동명고강, 즉 동북삼성에 대한 未來持分대한민국이 先天的으로(apriori) 持保하고 있음을 선언해야 한다.

 

대한민국이 동명고강을 회복하여 통일 합방해도, 中.日間의 충돌을 예방하는 쐐기(楔) 역할이 필요한 한반도의 지정학적 이유로, 우리와 血盟을 다지는 美軍만의 永久駐屯은, 中國의 평화와 북한의 안전을 위하여도, 한마디로, 극동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하여 반드시 요구되는 국제 질서다. 이를 반대하는 政治人이나 政客은 없을 것이다. 大國夢에 사로잡힌 中國도, 大陸夢에서 아직도 깨어나지 못한 進出의 꿈을 버릴 수 없는 日本도, 또, 생존이 시급한 北韓도, 또, 극동의 평화와 안전의 질서를 위한 美國도,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오늘의 현실을 아무도 모를 수가 없다. 과거 北韓을 訪問한 某 政治人(DJ ?)이  미군의 한반도 주둔 필요성을 언급했다는 기사를 읽어본 듯 하다.

 

시간이 없다. 미룰 수도 없고, 미룰 데도 없다. 다시는 [오늘]과 같은 기회가 없을 것이다. 하늘과 땅이 마련해 주고 있는 이 기회를 놓치면, 배달겨레 단군족은 오늘날 마치 중동 아시아의 수니파니, 시아파니, 하며 이슬람 신도 민족들이 각국에 5천여만명이 넘는 某 동일 종족이 동일 종파를 신봉하면서도 주변 각국에 산재하여 나라없이 忍死延生의 천덕꾸러기로 살아가고 있듯, 불행이도 우리역시 100여년 전처럼 또다시 극동의 부끄러운 민족이 되어,,,수난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우리 모두 참새 머리 굴리며 째째하게 굴지 말고, 좀 굵게 놀자 ! 하늘을 우러러 두 손 들고 기도하며, 해외 차관이라도 얻어서라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요청액 50억 달러에, 5억 달러 더 추가하여 덤으로  즉시 더 지급하자. ! 南北統一은 덤으로 우전얹어서 받게 되며, 오늘 우리는 미국을 앞세우고, 미국과 손을 잡고, 북한을 뛰어 넘어, 不戰勝으로 압록강을 건너서, 西土갈 수 있을 것이다. 발해나 고구려보다 더 큰 극동의 부국강병의 대국으로 !  "하느님이 保祐하사 우리나라 만세 ! 大韓사람 大韓으로 길이 保全하세!"

 

흔히, 전쟁을 하자는 것이 아니냐고 오해하는 이들도 없지 않은 모양이나, 이미 무신론 공산주의를 바탕에 깔고 70여년간 중공 전역과 북한 지역을 통치해온 중공을 위시한 공산집단들은 힘을 잃고, 정신을 못차리며, 맥이 빠져서, 조직관리도 끝나가고 있다. 핵무기나 미사일 사용은 효과도, 의미도 없는 전투 말기이르렀다. 제2차 세계대전 후처럼, 정치적이며 국제행정상 관리담당 배분 만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무임승차만을 찾는 나라나 국제조직은 이제 더 이상 자리가 없을 것이고, 또한 없어야 한다. 만시지탄이 없지 않으나, 서둘러야 한다. 

 

방대한 동명고강, 동북삼성의 접수와 유지관리가 우리 힘만으로는 역부족이다. 동북삼성의 관리회복과 유지에 우리와 근접한 국가들, 소련, 중국, 일본, 등을 개입시키는 것은 새로운 문제의 씨앗이 된다. 먼 나라 미국과 이미 이승만 대통령과 변영태 총리의 대전협정으로 출발한 작전권 위임과 혈맹관계 수립의 선견지명에 감탄하며 감사하자. 하늘의 손길이 우리와 함께하고 있다. -Msgr. Byon. -

 

입력 : 2020.08.01 오후 7:02:21
Copyright ⓒ 변기영 몬시뇰 사랑방 Servant Hall of Msgr. Byo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