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갤러리

Gallery
게시물 내용
제목 코로나 바이러스 땜눈에 신자들이 못 오는 곡수리 공소 성당에 주일미사 참례하러 온 산새 동고비 (2020.08.30)
글쓴이 Msgr. Byon   / 등록일 : 2020-08-30    (조회 : 71)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주일미사에 참례하러 온 동고비(2020.08.30)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신자들이 주일 미사에 아무도 못 오는 것을 알고, 대신 왔는지,,,?

 

코로나 때문에 신도들이 주일미사에 한 명도 못오니, 뒷산 동고비 산새 한 마리가 생전 처음 미사하러 왔다가 그만,,,!(2020.08.30)

스크랩 인쇄

220872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신자들이 주일 미사에 아무도 못 오는 것을 알고, 대신 왔는지,,,?

 

우리가 앵자산 천진암 성지에서 이곳 곡수리 공소 성당으로 이사온(2016년 6월 20일) 이후, 공소 성당 주변에서는 만 4년이 넘도록 한번도 못 보던 뒷 동산에 살거라는 동고비 산새 한 마리가 생전 처음 공소 성당의 오전 10시 주일미사에, 신자들 대신 미사하러 와서, 성당 현관으로 날아들어 오려다가, 두꺼운 큰 유리 출입문 겉문에 막혀서, 그만 머리를 부딪쳤는지, 뇌진탕을 좀 일으켰는지, 큰 유리 겉문 앞 아래 돌바닥에 떨어져서 몸을 뒤척이며 뒹굴며 정신을 잃은 듯, 발목과 날개, 등이 균형을 못 잡고, 잘 날지도 못하면서, 매우 고통스러워하다가, 조용히 앉아서 약 두어 시간 가량 쉬고 난 후 간신히 조금씩 날아서 산으로 되돌아 갔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정부와 교회까지도 부득이 주일미사도 드리지 말도록, 오히려 하도 야단법석을 쳐서, 이번에는 주일 오전 10시 주일미사 시간인데도, 아무도 단 1명도 신도들이 미사하러 성당에 오는 이가 없다는 소식을 들었는지, 평소에는 전혀 나타나지 않던, 아주 순진하고, 소박하고, 실로 진솔하고 정직하여 거짓말로 사람들을 속일 줄 모르는, 정말 겸손하고 거룩한(?) 뒷동산 산새 동고비 한 마리가 너무나 의아하게 여기다 못해, 신도들 대신, 마침내 천주님께 주일미사를 바치려고 왔나보다 !!! 그래도 우리 사람들보다는 낫구나!!!

 

평소에는 산비둘기, 곤줄박이, 같은 여러 산새 형제들과 함께 성당 뒷산 아름들이 큰 잣나무 상순을 날아다니며, 평균연녕 80대 노인들이 한 두 분씩 꾸역꾸역 성당 현관으로 찾아들어가던 모습들을 보다가, 오늘은 아무도 안오고, 못 온다니, 앉아서 생각하며 보다 못해서 참지 못하고, 평소 주일 미사 시간이면 거룩한(?) 신도들만이 출입하는 성당 현관 그 큰 유리창 출입문으로 신도들처럼 으젓하게 날아들어오다가 그만 유리로 된 출입문을 먼저 열 줄을 몰라서, 머리를 부딪쳐 돌 바닥에 떨어져서 다시 일어나지를 못하는 모양이다. 산 새들의 집에는 지붕도 없고, 유리로 된 출입문도, 유리창문도 없으니, 큰 유리 겹문이 있는 성당 현관문을 열고 닫고하며 출입하는 습관이 없어서 생소한 생활 문화의 격차로 일어난 사고 같다. 애처롭고 가엾다. 

 

(2020년 08월 30 일, 오전 10시, 곡수리 공소 성당 현관 큰 유리문 앞 돌바닥에 주저 앉아서  약 2시간 정도 일어나지도 못하고 날지도 못하였다. 물을 떠다 접시에 부어주어도 물도 마시지 못하다가 조금씩 움직이더니 마침내 뒷동산으로 날아갔다. 마음착한 우리 직원들도 요즈음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과 치료에 봉사 이상의 혹사를 마다하지 않는 의료진들을 본받아  신자들 대신 주일미사 바치러 왔다가 부상 당한 산새들을 잘 보살펴주었다.)  

 

신자들 대신 주일미사 드리러 성당에 왔다가 몸을 다친 산새 동고비가  간신히 조금씩 날아서 뒷동산으로 돌아간 후, 사무실에 들어와서 뉴스를 보니, 코로나 의료진들과 정부 책임자들 간에 의견 충돌이 심하여 의료진들의 파업이 계속 예상된단다 !!! 마음이 아프다!!! 오죽하면 우리 국민들을 돌보는 인술(仁術)을 가진 선진국에서 우리 사회가 이 지경에까지 이르렀는가 !?  

 

코로나 감염의 위험을 안고서, 가족들에게도 위험을 주지 않을 수 없는데도, 우리 국민들을 위하여 목숨을 걸고, 주야로 봉사하는 그 이상의 혹사를 당하는 의사선생님들과 간호사 선생님들의 희생과 봉사의 덕택으로, 우리나라가 미국이나 영국이나 프랑스나 이태리나, 독일이나 스페인이나, 부국강병의 세계 제2대국이라는 중국, 등 선진강대국들보다도 월등히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과 치료를 잘하고 있다고 발표되고 있는데,,,,!

 

우리 같은 民草들 중에 바가지로 주책을 떨고 있는 이 못난 80고개 넘어온 村老들의 마음같아서는, 자랑스스럽고, 참으로 장하게 느껴지는, 우리나라 오늘의 저 의료진들에게, 우선 특별 위험수당(?)이라도 매월 좀 듬뿍 드려서, 그 노고를 조금이라도 국민들이 알고 있음을 표해야 할 텐데,,,! 

 

이번 코로나 대유행 팬더믹, 세계적인 난국에 봉사라는 명분으로 혹사 당하고 있는 우리 거룩한 의료인들에게는 물론 승진과 승급도 해드리고, 자자손손이 가훈과 모범 애국자의 역사적인 증거물이 되도록, 국가원수나 지방자치 단체장들의 이름으로 감사의 기념패도 드리고,,,드리고,,,또 드리고, 해야 할텐데,,,! 마치 전쟁 때 생사를 걸고 싸운 장병들에게는, 비록 너무나 빈약하지만 무공훈장을 수여하듯이,,,,!!! 그리고, 국민의료 분야에 대한 장래 문제역시 그 분야에 전문적인 학식과 사명감과 성의를 가진 그분들에게 일임하면 이번 방역과 치료를 잘 해 내는 것처럼, 아주 잘 해낼 것으로 보이는데,,,.! 

 

그래, 환자들을 외면하고 파업까지 하느냐고, 이 난국의 고맙고 위대한 국민 생명의 우리 은인들의 인격을 사실이하로 격하시키게 하는 것은 자라나는 후대를 위해서도 정말 피해야 할 일이 아닐까 !?  착하고 거룩한 봉사 아닌 혹사로 사선을 넘나드는 이 시국의  仁者들까지 못된 사람들로 만들어 버리면, 善人들은 어디 가서 구경하랴? 만나보기 힘든 세상이 되지 않을까 ! 

 

우리가 대신학생 때 몇몇 동료들(훗날 사제가 된 왕송석, 곽성민)과 함께 소록도 나환자들을 뵈오러 가서 1주일간 프랑스계 파레이몬드 신부님과 지낸 적이 있었는데, 그 때 오지리에서 온 천사같이 착하고 거룩한 수녀들이 우리에게 주는 산 교훈은 매우 강력하였다. 오죽하면 귀교한 후, 앞으로 사제가 되면 우리도 소록도 파견근무를 청하기로 하고 실제 서품 후 이를 교구장 주교님께 아뢰웠으나, 지금 사제가 부족하여 사제부재 중인 본당들이 있으니, 안 된다고 하였다.

<矯角殺牛, 含血吩人 先汚其口>Msgr.Byon-

TOP